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화이자 CEO, 코로나 백신 안 맞는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회차 : 798회 방송일 : 2021.03.05 재생시간 : 06:08

최대환 앵커>
언론보도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짚어보는 ‘사실은 이렇습니다’ 시간입니다.
최유선 팩트체커 전해주시죠.

최유선 팩트체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일주일째 입니다.
백신을 두고 사실을 왜곡하는 가짜 뉴스가 끊이지 않는데요.
최근 한 매체가 낸 기사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접종된 백신 화이자를 개발한 회사 사장이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이 기사를 본 누리꾼들은 백신의 안전성을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입니다.
정말 화이자 사장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했을까요?
팩트체크 해보겠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화이자 사장은 백신을 "가급적 조기에 맞을 것" 이라고 했습니다.
해당 기사가 인용한 화이자 사장의 말은 지난해 12월 14일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나왔는데요.
그 인터뷰에서 앵커가 백신을 언제 맞을 계획이냐고 묻자 사장은 가급적 조기에 맞을 것이라고 명확하게 말합니다.
인터뷰 중 왜곡이 된 부분은 '새치기'라는 말을 쏙 뺀 나머지였습니다.
화이자 사장은 본인이 고령층이 아니고 의료진과 일하지도 않기 때문에 지금 당장 백신 접종을 하지 않고 차례를 기다리겠다는 이야기였는데 앞뒤를 자르고 '백신을 접종 받을 필요가 없다'만 부각했습니다.
가짜뉴스인 겁니다.

최근, 특정 백신 자체의 안전성을 왜곡하는 이야기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에서 기피하는 백신이다" 입니다.
그 근거는 유럽에서 아스트라 제네카의 공급량에 비해 접종량이 적다는 것인데요.
사실인지 확인해 보겠습니다.
유럽 질병통제예방센터 자료를 바탕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이 표는 3월 3일, 어제를 기준으로 합니다.
각 국가에서 어떤 제품이 많이 접종되는지 볼 수 있는 표인데요.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이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아스트라 제네카가 많습니다.
기피라고 하기엔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이어서 3월 3일, 어제를 기준으로 하는 유럽 내 아스트라제네카의 공급량과 접종량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일부에서 주장한대로 공급량에 비해 접종량이 적습니다.
하지만 여기엔 간과한 부분이 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화이자, 모더나 이후 3번째로 승인 받은 백신입니다.
공급 시기가 다른 백신보다 한 달 이상 늦었고 화이자와 다르게 아직 2차 접종에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또, 독일과 프랑스 등 일부 국가에서 아스트라 제네카는 고령층 임상시험 결과가 부족해 우선 접종 대상인 고령층 접종을 제한받았습니다.
즉, 아스트라제네카가 공급량 대비 접종량이 적은 것은 공급 초기 일시적 현상으로 기피 현상으로 단정지을 수 없습니다.
또한, 잉글랜드 공중보건국에서 실시한 백신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 연구 결과 70세 이상의 고령층을 대상으로 화이자는 57에서 61퍼센트 아스트라 제네카는 60에서 73퍼센트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가 있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연구결과들에 따라 헝가리, 오스트리아 빈 그리고 프랑스는 아스트라 제네카의 고령층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보이스피싱의 수법은 날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습니다.
사기 피해 뿐만 아니라 나도 모르게 보이스피싱에 가담할 수도 있는데요.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 취업에 성공한 A씨 회사에선 채무자들을 만나 돈을 받고 송금만 하면 월급을 준다고 합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A씨가 취업한 회사는 보이스피싱 범죄 집단 이었습니다.
이럴 경우에 A씨는 보이스피싱으로 처벌을 받을까요?
형법으로 팩트체크 해보겠습니다.
'고액 아르바이트' '누구나 가능'등 솔깃한 채용공고 한 번쯤 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이러한 공고를 보고 연락을 하면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고액의 임금을 제시하고 보이스피싱으로 편취한 돈을 전달하게 하거나 범죄에 이용될 계좌 정보를 요구하는 수법이 실제로 쓰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모르고 시작했다 하더라도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이스피싱에 얼마나 가담했는지, 하면서 범죄임을 알았는지 등이 처벌 여부의 기준이 됩니다.
형법 제32조에서는 범죄를 방조한 사람을 종범으로 처벌한다고 명시했는데요.
보이스피싱은 중대한 사기죄이기 때문에 보이스피싱에 모르고 참여했더라도 사기방조죄로 5년 이하의 징역 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선 온라인상에서 지나치게 높은 대가를 보장하는 아르바이트, 일자리는 의심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궁금증에 대한 정확한 팩트,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