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LH 의혹' 수사협의체 구성···"철저히 진상규명"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LH 의혹' 수사협의체 구성···"철저히 진상규명"

회차 : 635회 방송일 : 2021.03.10 재생시간 : 02:58

박천영 앵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검찰과 경찰의 수사협의체가 구성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검경의 유기적 소통과 연계가 중요하다고 거듭해서 강조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신도시 투기의혹 수사협력 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수사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관계기관회의가 정세균 총리 주재로 열렸습니다.
회의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 검찰총장 권한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LH 투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수사본부장과 대검찰청 차장이 포함된 '수사기관 협의회'를 조속히 구성하고 정부합동 수사본부와 대검찰청 간 협의체도 만들어 수사진행상황 등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정부합동조사단엔 부동산 수사 전문 검사 1명이 파견돼 법률지원에 참여합니다.
대응 기관별 핫라인도 구축합니다.
국수본 수사국와 대검 형사부, 시도경찰청과 지방검찰청 등 각급별 전담협의체를 구성해 공조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입니다.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된 제보는 770여 명 규모로 꾸려지는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에서 집중 관리합니다.
검찰이나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되는 신도시 투기 관련 민원이나 제보도 모두 특별수사본부에서 종합적으로 분석, 수사하게 됩니다.
정 총리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모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해서 단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위법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처벌을 할 계획입니다."

경찰과 검찰의 유기적 소통과 연계의 중요성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수사를 맡고 있는 경찰과, 영장청구와 공소의 제기 및 유지를 담당하는 검찰간의 유기적인 소통과 연계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를 계기로 검, 경 간의 협력 모범사례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앞서, 정부는 LH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광명, 시흥 등 신도시 지역의 땅을 사들였다는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조사 대상은 3기 신도시와 과천지구, 안산 장상지구 등 총 8개 택지이며, 담당 직원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까지 투기 의혹을 살피고 있습니다.
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는 내일(11일) 발표될 예정이며, 정부는 투기 혐의가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와 징계조치에 나설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이승준)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