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신규 470명···요양병원·시설 30곳 무작위 방역 점검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신규 470명···요양병원·시설 30곳 무작위 방역 점검

회차 : 635회 방송일 : 2021.03.10 재생시간 : 02:24

박천영 앵커>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늘도 400명대를 기록하며 좀처럼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역당국은 요양병원과 시설 중 30곳을 무작위로 선정해 면회장의 방역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수복 기자! 국내 확진자 현황부터 짚어주시죠.

이수복 기자>
(장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오늘(10일) 0시 기준으로 어제(9일) 하루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모두 470명입니다.
지역발생 452명, 국외유입 18명인데요.
지역별로는 서울 132명, 경기 199명 등이 나왔습니다.
특히 최근 외국인 고용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에 방역당국은 5명 이상 외국인을 고용하고 기숙사를 보유한 제조업 사업장 1만2천 개소에 대해 현장 점검을 진행 중입니다.
수도권과 충청권 내 고위험 사업장 1천600여 곳은 공용공간과 사무실에 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환경검체채취'를 시행하고 있고요.
외국인 근로자 밀집 지역 인근에는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검사를 하고 있는데요.
선제 검사에서 환자가 발생하거나 환경 검체 채취 결과 바이러스가 발견되면 해당 사업장에 대한 전수 검사를 펼칠 계획입니다.

박천영 앵커>
네, 그리고 요양병원과 시설의 접촉 면회 일부 허용되면서, 방역당국이 점검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관련 내용도 전해주시죠.

이수복 기자>
네, 어제부터 요양병원과 시설 면회 기준 개선안이 시행됐는데요.
이에 따라 일반 입원 환자들의 비접촉 면회가 늘고 임종을 앞둔 환자나 중증환자는 제한적으로 접촉 면회가 가능해졌습니다.
여기에 방역당국이 전국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중 무작위로 30곳을 선정해 면회 현황과 면회 장소 방역 실태를 점검합니다.
이번 점검으로 비대면 면회를 독려하는 한편 보완점을 개선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최근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등에서 집단감염으로 치료 외 돌봄이 필요한 특수환자를 위한 전담 병원을 도입했는데요.
현재 전국 9개 노인 전담 요양병원을 운영 중이고 775병상의 여유가 있습니다.
정신질환자 전담병원은 361병상을 이용할 수 있고요.
장애인 전담 병상은 현재 10개 병상을 운영하고 있고 최대 23병상까지 확대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