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2천 명 감축···조직개편, 추가검토 후 결정

회차 : 696회 방송일 : 2021.06.07 재생시간 : 02:41

박천영 앵커>
정부는 또 LH의 기능을 분산시키고, 전체 인원의 20% 수준인 2천명 이상의 인원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조직 개편은 국민의 주거 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추가적인 의견 수렴을 거쳐 결정될 예정입니다.
계속해서 김현아 기자입니다.

김현아 기자>
정부는 주거복지 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LH 조직을 재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이번 사태의 원인이 된 공공택지 입지조사 업무를 국토부로 이관하고 공공택지 계획업무는 국토부가 직접 수행합니다.
다른 기관과 기능이 중복되는 업무는 타 기관으로 이관합니다.
시설물성능인증 업무와 안전영향 평가 업무는 건설기술연구원으로 이관하고 LH 기능 수행에 필수적인 정보화 사업은 남겨두되, 그 밖에 정보화 사업은 국토정보공사와 부동산원으로 이관합니다.
정부간 협력사업을 제외한 신규 해외투자사업은 중단합니다.
또 도시, 지역개발과 경제자유구역사업 등은 지자체로 이양하고, 리츠 사업 중 자산투자, 운용업무는 부동산 금융사업을 수행하는 민간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핵심업무와 관련이 적은 여타 업무는 대폭 정리해 현재 본사 조직 9본부 체제를 6본부 규모로 감축합니니다.
조직과 기능 조정에 맞춰 인력을 효율적으로 재편하기 위해 정원의 20% 이상을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노형욱 / 국토교통부 장관
"1단계로 약 천 여명을 줄이겠습니다. 이번 사태의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2급 이상 상위직을 20% 감축하고 지원부서 인력도 10% 감축하겠습니다."

2단계로 전체 인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지방 조직에 대한 정밀진단을 거쳐 1천명 이상을 추가로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LH조직 개편안과 관련해서는 당정협를 진행한 결과 여러 가지 대안을 놓고 추가로 검토한 후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토안은 토지와 주택·주거복지를 별도 분리하는 1안, 주거복지 부문과 개발사업 부문인 토지·주택을 동일한 위계로 수평분리하는 2안, 2안과 같이 분리하되 주거복지 부문을 모회사로, 개발사업 부문을 자회사로 두는 3안입니다.
정부는 내부통제방안과 경영혁신방안 조직 슬림화는 즉시 착수하고 투기재발방지 관련법령들은 신속히 개정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또 내규 개정 등 LH 조치사항은 과제별 이행계획을 작성해 관리하고 이행실적을 분기마다 점검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김명신 / 영상편집: 김종석)
조직 개편방안은 공청회 등 공론화 과정과 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조속히 확정할 계획입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