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재정 지원 일자리 사업, 민간 부문 취업 지원 강화

회차 : 697회 방송일 : 2021.06.08 재생시간 : 02:06

박천영 앵커>
적극적인 일자리 지원 사업에도, 코로나19 여파는 고용 유지율은 30% 대로 떨어지게 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민간 부문을 중심으로 취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는데요, 임소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소형 기자>
정부가 취약계층의 민간부문 취업 지원을 위해 한시적으로 공공부문 일자리를 제공하는 직접 일자리 사업.
지난해 직접 일자리 사업에 97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직접 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취약계층 비율은 57.3%로 확대됐습니다.
다만 사업에 참여한 지 6개월 이내에 민간부문에 취업한 비율은 37.8%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적극적인 일자리 사업에도 코로나19로 민간 노동시장이 얼어붙은 영향으로 보입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내년 일자리 사업을 민간 부문 취업 지원을 중심으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직접일자리는 단계별로 민간 일자리로의 진입을 최대한 유도합니다.
직접일자리 사업에 참여 전에 국민취업지원제 참여자를 대상으로 직접일자리 추천서 발급하기로 했습니다.
참여 후에는 직접일자리 수행기관과 고용센터 연계를 강화해 적극적인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직업훈련은 소프트웨어 등 디지털·신기술 인력공급을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부처별 인력양성사업을 수준별로 연계해 인력양성 트랙을 구축합니다.
고용센터 인프라를 확충해 고용서비스 질도 높여나가기로 했습니다.
고용장려금은 피해업종과 취약계층 중심으로 지원해 고용창출을 뒷받침합니다.
성장잠재력을 갖춘 신산업분야 스타트업과 청년창업에 집중적인 투자도 벌일 방침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일자리 사업이 민간 일자리 취업 지원으로 우선순위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민간 일자리로 실업자나 경력단절여성 등이 복귀하고 청년이 진입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