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신산업 창업지원 2배 확대···'업력 10년' 기업도 지원

회차 : 779회 방송일 : 2021.08.03 재생시간 : 02:31

박성욱 앵커>
정부가 앞으로 3년 동안 중소기업 창업지원 방향과 전략을 담은 종합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신산업 분야에 대한 창업 지원 예산을 두 배 이상 늘리고 지원 대상 창업기업은 업력 10년까지로 확대합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최근 제2벤처붐이 본격 도래한 가운데 지난해 신설 법인은 12만 3천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창업 열기를 이어 혁신 창업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체계적인 창업 전략이 필요한 상황.
이에 정부가 앞으로 3년 동안 추진할 중소기업 창업지원계획을 마련했습니다.

녹취> 노용석 /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
"창업정책 성과 및 창업 생태계 현황 분석과 함께 총 20회에 달하는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였으며 지난주 창업지원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관계기관 및 창업기업과 함께 논의와 토론을 거친 바 있습니다."

중기부는 우선 신산업 창업에 대해 중기부 창업사업화 예산을 기존 20%에서 40% 이상 지원합니다.
창업지원법 개정을 추진해 지원 업력 기준도 현행 7년에서 10년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미래차·바이오·반도체 등 BIG3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등 DNA, 탄소중립을 3대 혁신 유망분야로 설정하고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기술사업 위주 창업기업에 대한 정책자금을 확대하고, 청년·초기 창업기업을 중심으로 보증 공급을 늘립니다.
성장단계별 펀드를 늘리는 한편 청년창업 전용펀드도 약 1천억 원 규모로 신규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지역창업의 중심 거점으로 개편해 지역특화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합니다.
올해 하반기 인프라, 청년 정주환경 등이 우수한 대학 5개 정도를 창업중심 대학으로 지정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범부처가 공통으로 사용하는 창업지원사업 통합관리규정 마련을 통해 창업자들의 혼란과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스타트업이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규제 해소를 위해 함께 노력하는 소통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연간 기술창업 기업 약 28만 개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이와 함께 창업 생태계 혁신과 유망 스타트업 집중지원을 통해 창업기업 생존율을 40%까지 끌어 올릴 방침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