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12~15일 호주 국빈방문···공급망·탄소중립 논의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12~15일 호주 국빈방문···공급망·탄소중립 논의

회차 : 992회 방송일 : 2021.12.08 재생시간 : 02:24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3박 4일간 호주를 국빈방문합니다.
문 대통령은 13일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공급망 구축 방안과 탄소중립기술, 수소경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에정입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초청으로 12일부터 15일까지 3박 4일간 호주를 국빈방문합니다.
우리 정상이 호주를 국빈방문하는 건 지난 2009년 이후 12년 만입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호주가 코로나 사태 이후 초청하는 첫 번째 외국정상입니다.
문 대통령은 호주 도착 다음 날인 13일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협정서명식과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방문에서 두 정상은 양국 우호 관계와 실질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녹취>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
"이번 국빈방문은 한국전에 파병한 전통적 우방이자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호주와의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여 더욱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원자재와 핵심 광물 등 공급망 구축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호주는 면적 세계 6위의 자원부국으로 핵심 광물과 희토류 등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어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탄소중립기술과 수소경제, 방산, 우주, 사이버 등 미래 핵심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13일 정상회담에 이어 데이비드 헐리 호주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오찬에 참석합니다.
이어 같은 날 전쟁기념관과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를 방문해 헌화하고,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가질 예정입니다.
14일에는 시드니로 이동해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알바니즈 대표를 면담하고, 마가렛 비즐리 뉴사우스웨일스주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합니다.
이후 호주 경제인들과 핵심 광물 공급망 간담회를 갖고, 저녁에는 모리슨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합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오희현)
문 대통령은 다음 날인 15일 귀국합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