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수도권·강원 300㎜ 비···중대본 1단계 가동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수도권·강원 300㎜ 비···중대본 1단계 가동

회차 : 1029회 방송일 : 2022.08.08 재생시간 : 02:04

김용민 앵커>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정부가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윤세라 앵커>
강한 비는 내일까지 이어지겠는데요, 피해 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일(9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집중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나라 북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앉고, 남쪽으로부터 뜨거운 수증기가 올라오면서 정체전선이 형성된 겁니다.
정체전선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남북을 오르내리면서 비를 뿌리겠습니다.
동반된 비구름대가 길이는 동서로 길고 폭은 좁은 형태라, 일정 지역에는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내일(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내륙, 서해 5도에 최고 300mm, 강원 동해안과 충청, 경북 북부에 30에서 최대 150mm입니다.
전북 북부에도 5~30㎜의 비가 예상됩니다.

녹취>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비가 내리는 기간 동안에는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낙석, 산사태 등에 각별히 주의하셔야 하며 특히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에 각별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8일) 오전 7시 30분부로 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위기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습니다.
중대본은 관계기관에 인명피해 우려 지역은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필요할 경우 주민 대피를 선제적으로 실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휴가철 야영객과 관광객이 몰리는 산간 계곡과 하천변 등에서 대피를 안내하고, 침수 위험이 있는 지하차도와 저지대 등은 미리 통제하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지역에 많은 강우가 예상되는 만큼 접경 지역 하천수위 관측도 실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