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내일부터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고위험군은 착용 권고"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내일부터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고위험군은 착용 권고"

회차 : 981회 방송일 : 2022.09.25 재생시간 : 02:06

임보라 앵커>
정부가 내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합니다.
다만 코로나19 고위험군이나 인파가 몰리는 상황에는 마스크 착용이 권고됩니다.
채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채효진 기자>
내일(26일)부터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히 해제됩니다.
50명 이상 모이는 야외 집회, 공연, 스포츠 경기에서 마스크를 쓰도록 한 규제까지 모두 풀기로 한 겁니다.
실외 마스크 의무를 전면 해제하는 건 약 1년 5개월 만입니다.
정부는 자연 환기가 되는 실외에서는 실내보다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낮다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밝혔습니다.
또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뒤 신규 확진자 규모가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한덕수 국무총리 (지난 23일)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위험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합니다."

이에 따라 당장 이번 가을 프로야구 경기를 비롯해 야외 공연, 대규모 집회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밀집 상황에서는 실외라도 마스크를 적극적으로 써달라고 방역당국은 권고합니다.
권고 대상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자, 고령층·미접종자 같은 고위험군, 함성·합창·대화처럼 침방울 생성이 많은 상황 등입니다.

녹취>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지난 23일)
"이번 조치가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이 불필요해졌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거나 고위험군 또는 고위험군과 밀접접촉하는 경우 마스크 착용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한편, 실내 마스크는 겨울철 코로나19와 계절독감 유행 가능성을 고려해 당분간 착용 의무를 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전문가 그룹인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에서 유행 상황, 근거, 완화 기준과 시기 등을 추가 논의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진현기)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