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73년 지나 넋으로 만난 6·25전쟁 '호국의 형제'···대전현충원에 잠들다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73년 지나 넋으로 만난 6·25전쟁 '호국의 형제'···대전현충원에 잠들다

등록일 : 2023.11.24 20:06

-'호국의 형제 5호', 故 최상락 하사·최임락 일병 대전현충원 안장-

변차연 기자>
6·25전쟁에 함께 참전해 적군과 싸우다 전사한 '호국의 형제' 고 최상락 하사와 고 최임락 일병이 73년 만에 넋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국립현충원 내 6·25전쟁 전사자 형제 묘역을 조성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두 형제의 숭고한 헌신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호국의 형제'라고 명명해 거행됐습니다.
형인 고 최상락 하사는 1929년 울주군에서 태어나 부모님의 농사를 도운 든든한 둘째 아들이었고, 1931년 태어난 동생 고 최임락 일병도 어려운 환경에서 포기하지 않고 일을 배운 책임감 강한 셋째 아들이었는데요.
행사를 주관한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은 선배님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자랑스러운 육군, 승리하는 육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