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상생결제 누적 1천조 원 돌파···대금지급 안정화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상생결제 누적 1천조 원 돌파···대금지급 안정화

등록일 : 2023.12.26 20:24

모지안 앵커>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돕는 '상생결제'의 누적 사용액이 1천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정부는 상생결제 활성화를 국정 과제로 정한 만큼, 지자체와 기업의 상생결제 이용을 더욱 확산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보도에 조태영 기자입니다.

조태영 기자>
'상생결제'는 대기업, 지자체 등 최상위 구매기업이 외상매출채권이나 현금을 은행에 미리 등록해 거래대금을 하위 협력사까지 직접 지급하는 결제시스템입니다.
정부의 국정과제로도 선정된 상생결제의 연간 사용액은 지난해 약 166조 원을 기록하는 등 매년 증가 추세로, 첫 도입된 2015년 이후 현재까지 누적 사용액 1천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인터뷰> 남현재 / 중기부 상생정책협력과 사무관
"어음은 직접 돈을 빌려 쓰며 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하기 때문에 상위기업이 대금 지급을 못하면 하위기업이 연쇄적으로 부도가 나는 단점이 있습니다. 상생결제는 최상위 구매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해서 하위기업들이 할인을 받기 때문에 연쇄부도 같은 위험성에서 안전하게..."

기업 간의 대금 지급은 대부분 외상으로 이뤄지는데, 보통 어음을 활용하다 보니 제때 돈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 현금결제 조건이라 하더라도 납품한 날로부터 통상 60일 후에 지급 받기에 판매 기업은 대금 수령 전까지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상생결제는 정한 기한에 안정적으로 대금을 받을 수 있고, 필요할 경우 구매기업이 발행한 외상매출채권을 담보로 미리 자금을 당겨쓸 수 있습니다.

녹취> 이 영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상생결제를 도입하는 유통업계에 대해서는 동반성장지수의 배점을 강화하고 저희가 지원하는 정책 자금 선정에서도 우대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보호를 목표로 상생결제를 활용하는 지자체와 기업에 지원을 확대했습니다.
올해는 지자체 합동평가에 상생결제 실적을 반영했고, 전국의 모든 광역지자체가 상생결제를 신규도입하는 등 정책의 활용도가 높아졌습니다.
또 제조업 중심으로 사용하던 상생결제를 공영홈쇼핑, 이랜드월드 등 유통플랫폼이 도입해 해당 업체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에게 연간 1조6천억 원의 상품 판매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지원했습니다.
정부는 상생결제 활용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대기업의 하위협력사와 공공건설 분야까지 상생결제 활용을 확산해 나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한성욱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김지영)

KTV 조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