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1,800만 원으로 실현한 나의 집, 나의 로망

살어리랏다 금요일 13시 20분

1,800만 원으로 실현한 나의 집, 나의 로망

등록일 : 2024.03.01 14:24

1. 프롤로그
- 대도시에서 월셋집을 전전하며 10년 동안 평생 살아갈 시골집을 찾아다닌 수란 씨는 마침내 빨간 지붕에 작은 마당을 품고 있는 오래된 시골집과 운명적으로 만났다.

2. 시골집도 고치면 예뻐요!
- 93살 할머니가 살았던 70살 넘은 오래된 시골집을 가족들과 함께 손수 고친 수란 씨.
- 마당부터 별채와 침실까지 시골집 곳곳에는 수란 씨의 애정 어린 손길이 묻어있다.
- 이번에 처음 설치했다는 아궁이.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이 집을 만들기까지의 고생을 떠올려본다. 2년 동안 탈도 많고 힘들었지만 덕분에 로망이 완성되었다.
- 시골집을 고친 노하우를 통해 책 출판을 꿈꾸는 수란 씨. 요즘 그녀는 별채에서 글을 쓰는 것에 푹 빠져있다.

3. 시골집이 선물한 시간
-별채 처마에 황토를 바르는 것부터 마당 잔디 관리, 중고 가구 고치기까지 시골집에서 살아가며 해야 할 일들은 많지만 이 또한 시골 생활의 즐길 거리다.
- 집을 함께 고쳐준 동생 내외가 오랜만에 방문했다. 이런 기회를 놓칠 수는 없지! 그동안 미뤄뒀던 잔디 관리와 마당 나무 가지치기까지 부탁한다. 고마운 마음에 마당에서 고기를 구워먹으며 시골의 밤을 즐긴다.
- 시골집은 수란씨에게 취미를 선물했다. 재봉틀로 커튼을 만들고, 칼림바를 연주하기도 하는 등 시골에서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4. 에필로그
- 평생 꿈에 그렸던 보금자리를 얻은 수란 씨! 소박하지만 온기 넘치는 나의 집에서 살아갈 수 있기에 그 누구의 공간도 부럽지 않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