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경북대·전북대 등 의대 곳곳 '수업 재개'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경북대·전북대 등 의대 곳곳 '수업 재개'

등록일 : 2024.04.08 11:30

김용민 앵커>
의대생 집단 휴학으로 개강을 연기했던 의과대학들이 하나둘씩 수업을 재개하고 있습니다.

강민지 앵커>
비대면 수업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는데, 의대생 복귀의 기점이 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이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혜진 기자>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학생들의 동맹휴학과 수업 거부로 전국 의과대학들은 지난 2월부터 개강을 미루거나 휴강에 들어갔습니다.
전체 의대생의 절반이 넘는 만여 명이 휴학계를 낸 상황입니다.
하지만 수업을 더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의대들은 하나 둘씩 수업 재개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달 중순이 지나면 1학기 학사 일정을 제대로 소화할 수 없어 학생들의 대량 유급이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수업 재개를 더 미루면 2학기 학사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일을 막기 위해 경북대는 8일부터 의대 수업을 재개하기로 하고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이 사실을 공지했습니다.
전북대 의대도 같은 날부터 수업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전남대 의대는 이달 중순 수업을 재개합니다.
가천의대는 이달 1일부터 온라인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의대 곳곳이 수업을 재개하면서 휴학계를 낸 의대생이 상당수 학교로 복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학교 복귀에 대한 학생들 부담을 고려해 비대면 수업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고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한 개별 면담도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계속해서 의료계에 집단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임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민수 / 중대본 1총괄조정관(복지부 2차관)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임해 주시기 바랍니다.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더 합리적이고 통일된 대안을 제시한다면 정부는 열린 자세로 논의하겠습니다. 정부는 조건과 형식의 구애 없이 여러분과 소통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의대 증원 정책에 기반한 후속 조치도 한 단계씩 진행 중입니다.
2025학년도 전공의 정원은 비수도권 배정 비율을 높이고 중장기로는 지역 의대 정원과 연동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박설아)
전국 수련병원별 전공의 정원은 수련환경평가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오는 11월 확정할 계획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