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야생화처럼 자유롭고 행복하게 삽니다

귀농다큐 살어리랏다 금요일 13시 50분

야생화처럼 자유롭고 행복하게 삽니다

등록일 : 2024.06.14 13:20

1. 프롤로그
- 마당이 있는 집을 꿈꿨던 도시 여자 심옥경 씨. 10년 전 남편 최재경 씨의 은퇴와 함께 충주의 한 산골짜기에 터를 잡았다.

2. 그저 예쁜 것이 좋아 만든 야생화 정원
- 충주시 대소원면 완오리, 산골짜기의 도로가 끝나는 맨 끝 집에는 옥경 씨 부부가 사는 ‘연유재’가 있다. ‘아름다움이 넉넉한 집’이라는 뜻처럼 부부의 정원엔 야생화 무리가 아름답게 심겨있다.
- 옥경 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정원에 나서 잡초를 뽑고, 꽃을 옮겨심느라 바쁘다. 꽃을 감상하며 여유 부리는 노년을 꿈꿨지만, 실상은 노동이 절반. 하지만 이 또한 힐링이다.
- 산비탈 양봉터에 만든 정원인 탓에 야생화 정원엔 제멋대로 자라나는 나무들도 많다. 힘이 깨나 드는 험한 일은 주말에 일손을 돕기 위해 내려오는 아들의 몫이다.

3. 소박하지만 풍성한 산골짜기 시골집
- 매일 아침 지팡이를 짚고 정원 산책에 나서는 남편 재경 씨. 은퇴 후 근육무력증을 진단받은 재경 씨는 아내의 정원에서 글을 읽고 음악을 들으며 아내와 감상을 나눈다.
- 제대로 짓는 농사는 없지만 이웃들이 오가며 주는 덕에 각종 채소며 나물은 지천이다. 아예 밭고랑을 나눠 준 이웃 덕에 이번에는 땅콩과 고구마를 심어 농사 짓는 중이다.
- 정원 아래쪽에 마련된 작은 공방. 닥종이 공예가인 옥경 씨의 작업실이자 전시실로 만들어진 이곳은 그녀의 정원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동네 사람들의 사랑방이 되었다.

4. 에필로그
- 300여 종의 야생화로 채워진 옥경 씨의 정원엔 매일 피어나는 300개의 이야기가 있다. 꽃을 아무리 열심히 가꾼다 해도 들어오는 수익은 하나도 없지만, 이 꽃만큼 마음만은 풍요로운 것. 부부가 시골에서 살아가는 이유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