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귀농다큐 살어리랏다 금요일 13시 50분

자작나무 숲이 된 부부

등록일 : 2024.06.21 14:33

1. 프롤로그
- 강원도 횡성에 가면 어느 예술가가 30년 집념으로 일군 숲이 있다! 5,000여 그루의 자작나무가 만든 숲에서 숲지기로 살아가는 원종호, 김호선 씨 부부를 만나보자.

2. 자작나무 숲지기의 미술관
- 백두산에 조성된 자작나무들의 하얀 빛에 매료돼 고향으로 돌아와 자작나무를 심었다는 원종호 관장, 30여 년 전, 키 작은 자작나무 묘목들은 어느덧 울창한 숲이 되었다.
- 자작나무 숲속 미술관에는 원종호 관장의 흔적들이 가득한데, 사진작가이기도 한 그의 예술세계를 담아낸 공간이자 역량 있는 작가들이 재량을 발휘할 수 있는 갤러리다.
- 미술관을 여는 날이면 아내 김호선 씨는 바리스타가 된다. 더운 날 숲속에 있는 미술관을 찾은 손님들에게 시원한 음료 한 잔을 건넨다.

3. 숲에서 찾은 소박한 일상의 재미
- 긴 세월을 함께 지내온 자작나무와 사계절 내내 피어나는 야생화 덕분에 매일 매일이 새롭다는 부부, 자작나무 숲길을 산책하고 정원의 꽃을 가꾸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 우연히 밥식구가 된 열댓 마리의 고양이들은 이곳 미술관의 마스코트! 닭장에 닭들이 품어낸 신선한 달걀은 구워서 미술관을 찾은 손님들에게 제공된다. 소소하면서도 부지런한 숲에서의 일과가 부부에게 커다란 행복이다.
- 50여 년 간 숲의 세월과 흔적을 사진으로 담아왔던 원종호 관장, 지금도 사진작가로 끊임 없이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다. 카메라를 메고 작품 활동을 위해 길을 나선다.

4. 에필로그
- '내 삶을 후회하지 않기 위해 나는 나무를 심고 이 숲에 살고 있다' 숲속 푯말에 적힌글귀처럼 부부는 숲을 일구며 숲에 깃들어 후회 없는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