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개편안 시범적용···"환자 관리가능·소비 증가"

회차 : 703회 방송일 : 2021.06.16 재생시간 : 02:16

박천영 앵커>
다음 달 5일부터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됩니다.
시행을 앞두고 정부가 일부 지역에 개편안을 시범적으로 적용해 봤는데요, 환자 수는 관리가 가능한 수준을 보였고, 특히 경제 활력이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박지선 기자>
방역당국은 현재 경북, 경남, 전남, 강원도 시·군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적용하고 있습니다.
사적모임과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규제를 완화하되 지역별 방역상황에 맞게 방역조치를 조정하는 겁니다.
먼저 해당 지역에 사적 모임은 8명까지 허용하고 종교시설 내 모임과 식사, 숙박은 탄력적으로 운영 중입니다.

녹취>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개편안이 시범 적용되고 있는 이들 지역은 대부분 인구밀집도가 낮고 환자 발생이 안정적이었던 지역입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개편안을 시범적으로 적용하면서 지역 특성에 맞는 방역조치를 추가로 적용하였습니다."

그 결과 코로나19 유행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개편안 시범적용 전, 후로 인구 10만 명당 환자 수가 소폭 증가했지만 의료체계 안에서 관리 가능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사적모임 규제가 완화되면서 지역소비 증가로 이어져 경제 활력은 높아졌습니다.
경북 지역에선 개편안 도입 후 4주간 평균 소비가 도입 전보다 7.8% 증가했고 전남 지역에선 가맹점, 다중이용시설 이용액이 모두 증가했습니다.

녹취>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시범 적용 결과 지역에 특성을 반영한 방역조치가 추가된다면 방역에는 큰 문제가 없이 일상 회복이 가능함을 확인하였습니다."

또 유행이 확산하더라도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의 상황에 맞는 방역조치를 조정 등을 통해 유행을 관리할 수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시범 적용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5일 시행 예정인 거리두기 개편안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오희현)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에 근거한 방역조치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0일 발표됩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