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보물급' 도기 등 문화재 92점 해외 밀반출 11명 검거

KTV 뉴스중심

'보물급' 도기 등 문화재 92점 해외 밀반출 11명 검거

등록일 : 2021.06.16

박천영 앵커>
우리 문화재를 사들여 해외로 빼돌리려던 11명이 검거됐습니다.
이들의 직업은 브로커와 교사, 목수 등 다양했는데요, 밀반출 하려던 문화재 중에는 보물급으로 분류되는 중요 문화재도 포함됐습니다.
이수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수복 기자>
(장소: 어제 낮, 대전지방경찰청)
율곡 이이 선생 전서 등 고서적들이 놓여있습니다.
보물급으로 분류되는 고려 시대 '도기매병'을 비롯한 도자기 문화재도 있습니다.
모두 해외로 밀반출될뻔한 문화재들입니다.

이수복 기자 subok12@korea.kr
"11세기에 만들어진 고려청자입니다. 문화재청과 경찰은 이같이 해외로 빼돌리거나 빼돌리려던 중요 문화재 92점을 회수하고 11명을 검거했습니다."

한국인 4명을 비롯해 일본, 중국 독일 등 피의자 국적도 다양하고, 문화재 전문 브로커와 한국어 교사, 목수 등 직업도 각양각색이었습니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인사동 등 전국의 골동품점에서 문화재를 사들였습니다.
그 뒤 고서적은 신문지로 감싸 일반 서적인 것처럼 꾸미고, 도자기는 국제 택배 등을 이용해 일반 택배처럼 가장한 뒤 해외로 빼내려 했습니다.

녹취> 김재춘 / 대전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장
"도자기, 서적 등 가치가 있는 일반 동산 문화재를 매입했고, 이를 국제 택배나 공항을 통해 총 11회에 걸쳐 해외로 밀반출 하려다 검거됐습니다."

문화재청은 개인 소유의 물건이라도 문화재로 판단될 경우 해외로 가져갈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내에서 문화재를 거래할 수 있지만 해외 반출은 금지돼 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문화재로 오인할 수 있는 물건을 가지고 출국할 경우, 반드시 국제공항이나 항만 내 감정관실에서 '비문화재 확인'을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한상진 / 문화재청 사범단속 반장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감정제도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많이 이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임주완 / 영상편집: 오희현)

문화재청과 경찰은 앞으로 공항 항만과 국제우편 물류센터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지속해서 문화재를 회수할 계획입니다.

KTV 이수복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