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수도권 모임 접종자 포함 6명···영업시간 밤 10시까지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수도권 모임 접종자 포함 6명···영업시간 밤 10시까지

회차 : 931회 방송일 : 2021.09.03 재생시간 : 02:34

김용민 앵커>
정부가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6일부터 4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백신 접종 완료자는 사적 모임 허용 인원에서 제외돼 수도권은 접종자를 포함하면 최대 6명까지, 비수도권은 8명까지 만날 수 있습니다.
최영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최영은 기자>
현행 거리두기 단계인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가 다음 달 3일까지 한 달 더 연장됩니다.
유행 규모가 크고 감소세가 없는 상황에서 방역 완화는 어렵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설명입니다.
다만 오는 6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거리두기 조치에서는 예방 접종 인센티브가 확대됩니다.
전국적으로 예방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한해 사적 모임이 허용되는 겁니다.

녹취>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추석까지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받고 9월 말에는 절반 가까이 접종을 완료하게 됩니다. 이와 함께 국민의 피로감이 큰 점을 고려하여 예방접종 중심으로 일부 방역조치를 완화하게 됩니다."

4단계 지역의 경우 1차 접종자나 미 접종자는 이전처럼 오후 6시 이전 4명, 6시 이후 2명까지만 모임이 가능한데,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식당, 카페, 가정에서는 6명까지 만날 수 있습니다.
4명이 모일 수 있는 낮에는 접종자 2명을 더, 2명이 모일 수 있는 밤에는 접종자 4명을 추가해 모두 6명이 모일 수 있는 겁니다.
3단계 이하 지역에서는 4명까지 모임이 가능했지만 접종 완료자 최대 4명을 포함해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8명까지 모임을 할 수 있습니다.
인원 제한 없이 사적 모임 인센티브를 적용해 온 충북, 충남, 전북, 대구, 경북, 경남, 강원 등 7개 지자체도 8명까지로 인원을 통일합니다.
4단계 지역의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 제한 시간도 밤 9시에서 10시로 확대됩니다.
영업시간 단축에 따른 자영업자 등 서민 경제의 피해를 고려한 겁니다.
결혼식장은 기존과 같이 참석 인원이 49명으로 제한되지만, 식사 제공을 하지 않는 경우에는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조치를 완화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김종석)
방역 당국은 향후 코로나19 유행 규모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 하향을 검토하고, 유행 규모가 유지되는 경우 예방접종 중심으로 추가 완화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