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국세청 신고 해외 가상자산 131조 원···92%가 법인 소유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국세청 신고 해외 가상자산 131조 원···92%가 법인 소유

등록일 : 2023.09.20 19:55

송나영 앵커>
그동안 해외에서 거래되는 내국인의 가상자산은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는데요.
올해부터 해외금융계좌 신고 대상에 가상자산이 포함되면서 그 규모가 처음 드러났습니다.
신고된 금액이 131조 원에 달하고, 92%가 법인 소유였습니다.
김찬규 기자입니다.

김찬규 기자>
작년 하반기 국내 36개 가상자산사업자 실태조사로 드러난 이용자는 627만 명, 시가 총액은 19조 4천억 원에 달합니다.
해외 거래소를 이용하는 투자자까지 포함하면 그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투자 광풍'이라 불릴 만큼 가상자산 거래는 급증하는데 해외 거래소를 통한 투자는 그 규모를 파악하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국세청은 올해부터 해외가상자산 조사에 나섰습니다.
국내 자본 해외 유출과 재산은닉, 세금 탈루 등 불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고 세원을 파악하는 해외금융계좌 신고 대상에 해외가상자산계좌가 처음 포함된 겁니다.
조세 당국에 따르면 올해 해외 금융계좌 전체 신고 금액은 금액은 186조 4천억 원으로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191% 대폭 증가했습니다.
인원도 전년도보다 38% 는 5천419명으로 조사됐습니다.
해외 가상자산 계좌가 처음 신고된 데 따른 결과입니다.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국내 거주자와 법인이 보유한 해외가상자산 규모는 약 131조 원, 전체 신고 자산의 70% 이상을 차지합니다.
그 중 92%가 73개 법인이 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세청은 코인 발행사인 법인 신고자들이 해외 지갑에 보유한 유보 물량을 신고한 것을 주된 원인으로 분석했습니다.
한 전문가는 이번 조사로 법인이 보유한 가상자산을 파악해 감독 당국이 통제하기 어려운 법인의 우회적인 불법 행위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더불어 신고 의무화에 따른 우려도 드러냈습니다.

전화인터뷰> 조재우 / 한성대학교 사회과학부 교수
"신고를 안 한다고 해서 발견하기 쉽지도 않고 오히려 개인들이 디파이나 미등록 거래소 위주로 거래를 하면서 이쪽 영역을 음지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국세청은 전 세계 과세당국이 도입을 추진하는 '암호화 자산 보고 규정'에 따른 국가 간 정보교환으로 미신고 혐의자를 철저히 검증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김예준)
또 올해 말까지 외환 자료와 유관 기관 통보자료를 종합해 명단공개, 형사고발 등 제재를 엄정히 집행할 예정입니다.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