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글로벌 과학기술 허브로···혁신적인 R&D에 투자"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글로벌 과학기술 허브로···혁신적인 R&D에 투자"

등록일 : 2023.11.28 08:44

최대환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글로벌 과학기술 허브가 돼야 한다며, 혁신적인 연구에 집중 투자하고 낡은 규제를 혁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모지안 앵커>
윤 대통령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들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는데요.
어떤 얘기들이 나왔는지, 최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영은 기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오찬 간담회
(장소: 27일, 용산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연구개발, R&D 예산을 심의하고 과학기술정책을 자문하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들과 만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세계 연구자들이 한국에 와서 연구하고 싶도록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를 글로벌 과학기술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낡은 규제는 개선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적시에 연구가 지원될 수 있도록 예타를 간소화하고, 또 예산 집행을 유연하게 하며, 연구에 필요한 장비 조달이라든지 이런 지원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달체계 개선도 필요합니다."

이어 R&D 재정 전략을 '퍼스트 무버'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계 무대에서 우리나라가 R&D를 선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우리나라가 저성장의 늪에서 빠져나와 새롭게 도약을 하기 위해서는 '퍼스트 무버'로 전략을 전환해야 합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연구에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민간과 시장에서 투자하기 어려운 기초 원천 기술과 도전적인 차세대 기술에 대한 지원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민경철 / 영상편집: 최은석)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해외 순방 때 과학기술인들을 만나, 국적과 상관없이 미래세대 연구자를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며 한미일, 한영 간 과학기술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