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김정은, '첫 명령' 하달…사실상 군권 장악

굿모닝 투데이

김정은, '첫 명령' 하달…사실상 군권 장악

회차 : 54회 방송일 : 2011.12.22 재생시간 : 1:30

김정일 위원장 사망 발표 전에 김정은이 북한군에게 첫 명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미 권력이 김정은에게 승계됐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례로 해석됩니다.

이해림 기자입니다.

김정일 국방위원 사망 발표 전 김정은이 북한 인민군에게 첫 명령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전군에 훈련을 중지하고 즉각 소속부대로 복귀하라"는 내용으로, '김정은 대장 명령 1호'로 이름 붙여졌습니다.

이 명령에 따라 동계훈련은 전면 중지됐고, 최전방 말단부대까지 조기를 달고 김 위원장을 추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는 김정은이 군권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로 해석했습니다.

또 김정은이 인민군 최고사령관 지위에 오를 것을 암시한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장의 갑작스런 사망과 후계 승계 기간이 짧아 김정은이 군을 장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과는 다른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특히 김정은 '대장'이라는 호칭의 사용은 이미 내부에서 지도자로 추인하는 절차가 진행됐음을 의미한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한편, 정부와 정보당국은 이 명령을 김 위원장의 사망 발표 이후에 정보 분석을 통해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