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외국인, 대외악재보다 주식 덜 팔아"

굿모닝 투데이

"외국인, 대외악재보다 주식 덜 팔아"

회차 : 54회 방송일 : 2011.12.22 재생시간 : 1:47

김정일 사망 소식이 우리 금융시장에 끼친 충격은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였을까요.

사망 소식이 전해진 당일과 그 다음날 외국인 투자자들의 움직임을, 강석민 기자가 자세히 분석해봤습니다.

김정일 사망 소식이 전해진 19일과 다음날인 20일에 걸쳐, 우리 증시의 '큰 손'인 외국인들은 어느 정도의 주식을 팔았을까.

이틀 동안 외국인이 순매도한 국내 주식 규모는, 여타 대외악재 발생 때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위원회 자료를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지난 19일 2천409억원 순매도했고, 20일에는 3천240억원 규모의 순매도 흐름을 보였습니다.

이틀간 총 5천649억원에 달하는 순매도로, 주로 미국계와 영국계 자금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금융위는, 이 정도 규모는 여타 다른 대외악재에 따른 순매도 규모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8월 9일 미국의 신용등급 강등 때 외국인은 1조2천억원의 순매도를 보였고, 지난달 11일 발생한 옵션만기 사태 때는 무려 1조3천억원에 달했습니다.

이런 상황들과 비교할 때 이번 순매도가 그리 큰 수준이 아니며, 아울러 코스피200선물의 경우 19일엔 2천800억원 순매도를 보였지만, 20일에는 오히려 1천8억원 순매수로 전환했습니다.

금융위는 다만 채권 매매의 경우 이틀간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가 있었지만,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일시적 현상인지 국채투자의 방향성 전환인지는 좀 더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KTV 강석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