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김정일 사망, 증시폭락 변수 10위에 그쳐

굿모닝 투데이

김정일 사망, 증시폭락 변수 10위에 그쳐

회차 : 54회 방송일 : 2011.12.22 재생시간 : 1:39

김정일 위원장 사망 소식으로 한때 요동쳤던 금융시장은 이제 정상화된 모습입니다.

한편 김 위원장의 사망 사건은 올해 우리 증시를 폭락시킨 변수 가운데, 10위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우리 금융시장에 대북 악재로 인한 더 이상의 충격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코스피는 55.35포인트 급등하면서 1848.41로 장을 마쳤습니다.

간밤에 미국과 유럽 증시가 3% 안팎으로 급등하면서, 코스피도 이틀 만에 1840선을 회복한 겁니다.

원-달러 환율도 이틀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김정일 위원장 사망이 국내 증시에 장기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이는 이유입니다.

실제로, 김 위원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지난 19일 코스피 낙폭은 63.03포인트로, 올 들어 하루 낙폭 기준 10위에 불과했습니다.

나머지 1위부터 9위까지는 대부분 유럽발 재정위기로 인한 폭락이었습니다.

전문가들은 김정일 사망 같은 정치적 변수보다는 유럽발 재정위기가 기업 이익 등에 더 영향을 주기 때문에, 코스피를 크게 움직이는 건 후자 쪽이라고 설명합니다.

정영식 연구원 (삼성경제연구원)

"유럽과 미국 증시의 호전 등이 맞물리면서 우리 증시를 이끌었다."

일단 대북 악재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적어 보입니다.

다만, 유럽문제 등 기존의 악재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 리스크 요인이 추가된 만큼 상황을 좀 더 신중히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KTV 여정숙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