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모더나 백신 1천46만 회분 8월 공급

회차 : 777회 방송일 : 2021.07.30 재생시간 : 02:35

박성욱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천700명대로, 계속해서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수도권뿐 아니라 비수도권에서도 유행이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신경은 앵커>
이런 가운데 모더나 백신 '천만 여 회분'이, 다음 달 국내에 들어옵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이혜진 기자>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710명입니다.
지역발생 1천662명, 국외유입 4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487명, 경기 515명 등 수도권 확산세가 여전하고, 경남 98명, 대전 84명, 부산 77명 등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확진자 수가 많아지면서 병상 가동률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중환자 병상은 47%가 남아있고 감염병전담병원은 27%, 생활치료센터는 37% 사용 가능한 상황입니다.

녹취> 이기일 / 중대본 제1통제관
"4차 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수도권 6천200개 병상, 비수도권 1천800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고 이를 점진적으로 확보해나가고 있습니다."

모더나 백신은 1천46만 회분이 다음 달 공급됩니다.
제약사 생산 차질로 공급이 미뤄진 7월분에 8월 배정분까지 더한 물량입니다.
우선 7월 물량 196만 회분 가운데 130만 회분이 다음 달 6~7일에 도입되고, 나머지 물량도 순서대로 들어옵니다.
이를 포함해 8월에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등 백신 2천860만 회분을 확보하고, 9월에는 4천200만 회분이 들어올 예정입니다.

녹취> 김부겸 국무총리
"지금까지 정부가 국민께 보고 드린 분기별 백신 물량이 제때 도입되지 못했던 경우는 없었습니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정부가 제약사와 긴밀히 협의한 결과, 백신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 드립니다."

방역당국은 외국인 근로자 대상 빠른 진단검사도 촉구했습니다.
불법체류 외국인도 비자확인 없이 진단검사가 가능하고, 검사를 받아도 출입국 관서로 통보되지 않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는 설명입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다가오는 주말 감염 확산 위험이 큰 만큼 이동과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장현주)
모임과 약속은 취소하는 등 공동체 안전을 위해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달라는 당부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