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태풍 '찬투' 북상···모레까지 제주도 500mm 폭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태풍 '찬투' 북상···모레까지 제주도 500mm 폭우

회차 : 807회 방송일 : 2021.09.13 재생시간 : 02:02

신경은 앵커>
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모레까지 최고 500 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14호 태풍 찬투가 타이완 부근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건물이 붕괴할 정도로 거센 바람을 동반하고 있는 강한 태풍입니다.
찬투는 타이완 북동쪽 해상을 지나 모레(15일)까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머문 뒤 오는 17일쯤 제주도 북쪽 남해상을 지나갈 예정입니다.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도에는 모레(15일)까지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시간당 30에서 70mm의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예상됩니다.
전남 남해안은 오늘(13일)밤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내일(14일)은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습니다.
태풍이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16일부터는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녹취> 이수민 / 기상청 예보분석관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며 만들어낸 강한 비구름대로 인해 15일까지 제주도에는 500mm, 남해안에는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16일과 17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특히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이 불겠고, 바람은 점차 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 찬투는 북서쪽에 형성된 고기압의 영향으로 상하이 부근에서 사흘 정도 정체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풍이 이례적으로 길게 정체하는 만큼 경로도 유동적입니다.
이런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오늘(13일)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행안부는 산사태 취약지역과 급경사지 관리를 강화하고 강풍에 대비해 낙하위험물은 고정하거나 제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돌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임시선별검사소 등 코로나19 관련 가설시설물의 결박도 강조했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0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