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일상회복 현 수준 유지···확진자 재택치료 원칙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일상회복 현 수준 유지···확진자 재택치료 원칙

회차 : 857회 방송일 : 2021.11.29 재생시간 : 02:10

박성욱 앵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으로의 2차 개편을 유보하고 현재의 일상회복 수준을 4주간 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신경은 앵커>
확진자가 발생하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정부가 최근 확진자 급증 추세를 고려해 단계적 일상회복 2차 개편을 유보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4주 동안 현 수준을 유지하면서 재택치료와 병상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모든 확진자는 기본적으로 집에 머물며 치료를 받되 재택치료가 불가능할 경우에만 시설에 입원할 수 있습니다.

녹취>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집에서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겠습니다. 확진된 즉시 의료기관의 건강관리가 이루어지고, 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등 필요한 재택치료 키트를 제공합니다."

재택치료 대상자가 확대됨에 따라 재택치료자에 대한 생활 지원이 확대됩니다.
정부는 생활치료센터 입소 사례와 비교해 재택치료 과정에서 드는 추가 비용을 고려해 생활지원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추가병상도 신속히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실시한 행정명령을 신속하게 이행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행정명령도 검토할 방침입니다.

녹취>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중환자실과 준중환자실 471개를 비롯하여 2,700여 개 이상의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입니다."

고령층 보호를 위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경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접촉면회를 중단합니다.
특히 종사자 중 미접종자는 간병 등 환자와 직접 접촉하는 업무에서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확산세 차단을 위해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거나 식당 카페의 미접종자 모임 인원을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다만 정부는 국민 불편과 민생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향후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