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오미크론 위험성 높아져···일상회복 위해 최선"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오미크론 위험성 높아져···일상회복 위해 최선"

회차 : 860회 방송일 : 2021.12.02 재생시간 : 01:54

박성욱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공의와 회복을 주제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신경은 앵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는 일상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장소: 오늘 오전,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

'공의와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함께 기도하는 공의와 회복은 지금 우리에게 절실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일상 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마음을 모아 주시기 바랍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도 요청했습니다.
인간은 연약한 존재이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지는 존재라며, 한반도의 남북 역시 하나의 생명공동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입니다.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 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시길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기독교계의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 노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2050 탄소중립 선포식을 가진 데 이어 한국교회총연합도 곧 기후환경위원회를 출범할 예정이라며,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랑하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구자익 / 영상편집: 장현주)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