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사적모임 6명까지···마트·학원 방역패스 해제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사적모임 6명까지···마트·학원 방역패스 해제

등록일 : 2022.01.17

박성욱 앵커>
오늘부터 거리두기 연장으로 사적모임 가능 인원이 6명으로 늘어납니다.

신경은 앵커>
전국의 마트와 백화점, 학원 등에서는 방역 패스가 해제됩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연장됩니다.
사적모임 허용 인원은 4명에서 6명으로 늘어납니다.
다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은 계속됩니다.
식당과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은 밤 9시까지, 학원과 PC방 등은 밤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방역상황이 나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방역패스 적용시설 범위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손영래 / 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위험도가 낮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1차적으로 해제할 계획입니다. 우선적으로는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가능하며,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에 대하여 방역패스를 해제할 계획입니다."

임하경 기자 hakyung83@korea.kr
“이에 따라 학원과 독서실, 도서관과 대형마트, 백화점, 영화관 등 6개 종류 시설에서 방역패스가 해제됩니다.”

다만, 정부는 학원시설 중 침방울 생성이 많은 연기와 관악기 연주, 노래 학원 등에 대해서는 계속 방역패스가 적용되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는 법원 즉시항고 과정에서 적극 설명할 계획입니다.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위험도가 높은 11개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패스가 계속 유지됩니다.
이번 방역패스 조정으로 시민들의 혼란도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민제 / 세종시 나성동
"방역패스는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왜냐하면 사람이 많은 곳에 갈 때 방역패스 안하면 코로나 위험이 많이 크지 않을까...(방역패스 적용) 된다, 다른 데는 안 된다 이런 게 많았는데 이제 정리가 돼서, 혼란스러운 게 많이 정리된 거 같아요."

인터뷰> 박순자 / 세종시 새롬동
"(방역패스) 이용하고 있는데 빨리 이 코로나19 시국이 좀 좋아져야 하는데, 이런 상태에서 안 할 수도 없는 거고...백화점 같은 데에도 (방역패스) 있어야 들어간다고 했는데 이제 없어진다고 하니까 이용하기 나아졌을 것 같아요."

정부는 이번 방역패스 조정이 방역과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된 한시적인 조치라면서, 방역 상황이 나빠지면 다시 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이정윤, 송기수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