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인터넷사업자, 지난해 불법촬영물 2만7천 건 삭제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인터넷사업자, 지난해 불법촬영물 2만7천 건 삭제

회차 : 1002회 방송일 : 2022.06.30 재생시간 : 00:33

윤세라 앵커>
지난해 인터넷 사업자들이 이용자 신고에 따라, 2만7천여 건의 불법촬영물과 허위영상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삭제하고, 접속차단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밝힌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 등 87개 사업자는 지난해 불법촬영물 등에 대한 신고기능 강화 등 다양한 유통방지 노력과 책임자 배치 등을 시행했습니다.
방통위는 국내외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물 유통방지에 대해 지속적인 현장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