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세계 10위권 ODA 국가 도약···내년 4조5천억 지원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세계 10위권 ODA 국가 도약···내년 4조5천억 지원

회차 : 1002회 방송일 : 2022.06.30 재생시간 : 03:11

김용민 앵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된 곳이 바로 한국입니다.
세계 10위권의 경제 규모로 성장하면서 국제 사회에서의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졌는데요.
정부가 대외 원조를 확대해 올해보다 6개 나라가 늘어난 94개 나라에서 1천9백여 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임보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보라 기자>
지난해 7월 2일 열린 제68차 유엔무역개발회의, UNCTAD에서 한국은 회원국 만장일치로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그룹으로 진출했습니다.
세계 10위권 경제규모로 성장하며 다른 나라에 보건, 교통 인프라 등을 원조하는 공여국으로서 국제사회의 책임과 역할이 확대된 겁니다.

제42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새 정부 첫 국제개발협력위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23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논의했습니다.

녹취> 한덕수 국무총리
"현재 2021년 기준으로 해서 우리 29개 DAC 회원국이 있습니다만 이중에서 우리가 15위 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의 ODA 사업을 더 확대하고 효율화해서 이러한 순위도 더 높여가도록 그렇게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정부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올해보다 12.4% 증가한 4조 5천450억 원 규모로 마련했습니다.
이를 통해 올해보다 6개국 늘어난 94개 나라를 지원하고, 133개 증가한 천 898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가 38%로 가장 많고, 아프리카가 19%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분야별로는 보건, 교통이 각각 13%, 1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분쟁과 기후변화, 감염병 등에 대응해 인도적인 지원 규모를 올해 보다 33% 늘려 4천222억 원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를 통해 식량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들에 현지 맞춤형 농업기술 개발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개도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지속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새 정부의 ODA 추진방향도 발표했습니다.
전략적 ODA를 추진해 외교 성과를 만들어내고, ODA와 대외전략 간의 연계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집트 철도 현대화 사업처럼 패키지, 대형화, 브랜드화를 추진하고, ODA 추진과정에서 민간의 역할을 확대하는 등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입니다.

녹취> 강주홍 / 국무조정실 개발협력기획국장
"새 정부에서는 세계 10위권의 ODA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비전 제시와 함께, 그동안 취약 요인으로 지적되었던 전략성을 보완하고, 개도국에 실질적인 임팩트를 줄 수 있도록 패키지화·대형화·브랜드화를 본격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우리의 발전 경험과 강점을 살려 기존 선진 공여국들과 차별화된 ODA를 효과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채소현)

KTV 임보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