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미일, 5년 만에 동해 공해상서 '연합 대잠수함 훈련'

KTV 대한뉴스 8 매주 화~토 08시 00분

한미일, 5년 만에 동해 공해상서 '연합 대잠수함 훈련'

회차 : 18회 방송일 : 2022.10.01 재생시간 : 02:18

윤세라 앵커>
한미일 3국이 동해 공해상에서, '연합 대잠수함전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지난 2017년 이후, 5년 만이었는데요.
우리 군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에도, 예의주시하며,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한미일 3국 함정들이 나란히 기동하며 항진합니다.
독도에서 150km 이상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실시한 한미일 연합 대잠수함전 훈련입니다.
한미일 연합 해상훈련과 대잠전 훈련은 지난 2017년 이후 5년 만에 이뤄졌습니다.
특히 이번처럼 독도에서 멀지 않은 공해상까지 일본 군함이 올라와 훈련한 사례는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훈련은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 동안 이어졌습니다.
우리 해군은 한국형 구축함 문무대왕함이 참가했습니다.
미국 해군은 원자력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 순양함 챈슬러스빌함,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 등 항모강습단이 나섰습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구축함 아사히함이 참가했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 아나폴리스함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으로 가정하고 이를 탐지, 추적하면서 상호 정보를 교환하며 상호운용성을 확인하는 식으로 훈련이 이뤄졌습니다.
앞서 해군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핵·미사일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SLBM 능력 고도화 등 점증하는 북한의 잠수함 위협에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훈련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홍식 / 국방부 부대변인 (지난 26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의 어떤 고도화, 그런 위협의 고조가 계속 지속되고 있는 그런 실정까지, 상황까지 같이 감안을 해야 된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최근 닷새간 세 차례 단거리 탄도미사일 SRBM 발사 도발에 나섰습니다.
우리 군 관계자는 북한의 발사 의도가 어떤 건지는 분석이 필요하다며, 한미 정보당국이 관련 활동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제공: 해군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