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인파 사고 재발 막는다"···국가안전시스템 전면 개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인파 사고 재발 막는다"···국가안전시스템 전면 개편

등록일 : 2023.01.27

김용민 앵커>
이어서 행정안전부 업무보고 내용 살펴봅니다.
행안부는 국민의 일상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국가안전 시스템을 전편 개편합니다.

윤세라 앵커>
또 지역경제 활력과 지방균형발전 지원에도 나설 방침입니다.
윤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윤현석 기자>
15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태원 참사.
이 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국가안전시스템 전면 개편에 나섭니다.

녹취>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국민들은 일상생활에서 안전하게 느낄 권리가 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민안전의 수준을 한층 업그레이드시키겠습니다."

국가안전시스템 전면 개편안에는 인파사고를 근원적으로 방지하는 대책이 마련됐습니다.
먼저 인파사고를 재난관리 법령의 재난유형에 포함, 사전 예방부터 대응, 수습 등 모든 과정을 체계화합니다.
이어 ICT 기술을 활용해 인파 밀집도를 모니터링하고, 위험 상황이 발생하면 해당 지역에 재난문자를 발송하는 등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방침입니다.
긴급 신고체계도 개선됩니다.
50m 내에서 신고가 3건 이상 반복될 경우, 자동으로 112시스템에 표출되는 112 반복신고 감지시스템을 도입하고 음성 위주의 신고를 보완하는 112·119 영상신고를 활성화합니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 기관 간 긴급신고 정보공유 체계를 만들고, 재난 발생 시 상위 직급자에게 직접 보고하는 체계로 전환해 상황 전파와 보고 지연을 방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소방과 재난의료지원팀의 구조, 구급 역량 강화와 모든 시·군·구에 24시간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하는 방안 등도 인파사고 방지대책에 포함됐습니다.
안전문화 개선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와 화재 대피, 소화기 사용법 등 필수 안전교육을 의무화하고 국민이 안전관리에 자율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국민 안전신고와 안전정책 제안을 활성화할 방침입니다.
행안부는 이를 통해 국민의 일상 속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방안도 발표됐습니다.
수도권 기업을 지방으로 유치하기 위해 맞춤형 입지 공급과 자녀교육 등 정주여건 개선, 재정,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할 방침입니다.
지역경제 활력을 위한 지방소재 기업 지원에도 나섭니다.
지방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입찰계약보증금 50% 인하 등 지방계약 특례를 연장하고, 지역 업체의 공공입찰 참여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이번 업무보고에서는 정부혁신과 디지털플랫폼 기반 공공서비스혁신 방안과 안전산업과 주소정보산업 등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한 일자리를 창출, 비영리민간단체 관리 강화 방안 등이 함께 보고됐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임주완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