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권영세 장관 "신통일미래구상, 20~30년 지속 가능해야"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권영세 장관 "신통일미래구상, 20~30년 지속 가능해야"

등록일 : 2023.05.03

최대환 앵커>
윤석열 정부의 통일 기조가 담기게 될 '신통일미래구상'의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송나영 앵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정부 철학에 따라 대북 정책이 급격히 바뀌지 않아야 한다면서, 신통일미래구상은 오랜 생명력을 가지는 계획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민아 기자입니다.

김민아 기자>
통일미래 정책 개발과 국내외 통일 공감대 확산 역할을 하는 통일부 장관 직속 자문기구, '통일미래 기획위원회'.
통일부와 통일미래 기획위원회가 원탁회의를 열었습니다.
'신통일미래구상' 초안을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통일미래기획위원회는 지난 3월 15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분과위원회, 특별위원회 회의 등을 거쳐 초안을 다듬어 왔습니다.
김영호 통일미래 기획위원회 위원장은 '신통일미래구상'은 북핵 위기, 우크라이나 전쟁 등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대한민국의 생존, 번영, 통일을 위한 새로운 정책 방향을 담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영호 /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
"신통일미래구상은 자유, 평화, 남북한의 공동번영이라고 하는 3가지 핵심적인 가치의 실현을 목표로 하는, 자유평화통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깊은 통찰을 가지고 통일 미래를 준비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신통일미래구상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구상' 이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 철학에 따라 대북 정책이 급격히 바뀌지 않아야 한다면서 '오랜 생명력'을 가지는 구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권영세 / 통일부 장관
"정작 북한은 변하지 않는데 우리끼리 방향키를 이리저리 돌려왔던 셈입니다. 이제 이런 행보를 멈추고, 20년, 30년 지속 가능한 대북 정책의 기초를 세워야 할 것입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구상에 담길 핵심 내용이 정리됐습니다.
이번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 명시된 '한반도의 모든 구성원을 위한 더 나은 미래' 와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의 비전을 구상안에 담고, 정책방향으로는 '통일지향적 공존관계 정립', '인권 등 보편가치 구현', '비핵화와 지속 가능한 평화 정착'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달 말부터 2030 청년 대화 등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신통일미래구상' 최종안을 마련해 올해 안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박설아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21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