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한국,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선출···11년 만에 재진입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한국,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선출···11년 만에 재진입

등록일 : 2023.06.07

윤세라 앵커>
우리나라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됐습니다.
11년 만에 다시 안보리 이사국으로 진출한건데, 북핵 문제를 포함해 국제사회 현안 해결에 건설적 역할을 하게 될 전망입니다.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장음>
"한국 득표수는 180표입니다. (Republic of Korea, 180.)"

김민아 기자>
현지시간 6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선출 투표에서 우리나라가 알제리, 시에라리온, 슬로베니아, 가이아나와 함께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됐습니다.
1991년 유엔 가입 이래 세 번째 안보리 진출로, 지난 2013-2014년 임기 이후 11년 만에 이사국에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투표에는 193개 유엔 회원국 중 192개국이 참여했고, 아시아태평양 그룹에서는 한국이 단독으로 입후보했습니다.
당선을 위해서는 회의에 출석해 투표한 국가의 2/3 이상의 지지가 필요한데, 우리나라는 192표 중 180표를 얻어 당선됐습니다.
이번 당선으로 한국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북핵 위협에 대한 안보리 대응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과거 최빈국에서 OECD 공여국으로 성장한 경험을 토대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2024년에는 1997년에 이어 두 번째로 한미일 3국이 동시에 안보리 이사국으로 활동하게 되면서 '한미일 3국 공조'도 강화될 전망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국제 평화와 안전 유지를 담당하는 유엔 내 핵심 기구로, 회원국에 대해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유일한 기관입니다.
정부는 유엔헌장이 규정하는 보편적 가치와 국제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수호하고,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해왔습니다.
외교부는 내년 1월 1일 임기가 시작되는 안보리 활동에 대비해 오늘(7일) '안보리 TF' 를 발족하고, 본부와 주유엔대표부, 각 공관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김하람)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압도적 찬성으로 유엔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한 것은 글로벌 외교의 승리"라고 평가했습니다.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방송 대한민국 1부 (1331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