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다음 달부터 미세먼지 집중 관리···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다음 달부터 미세먼지 집중 관리···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등록일 : 2023.11.27 12:05

김용민 앵커>
올 겨울에 미세먼지가 한층 짙어질 거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다음 달부터 시행에 들어갑니다.

강민지 앵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 제한 지역이 확대되고, 실내 공기질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점검이 이뤄집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유리 기자>
(장소: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옥상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기.
대기 중 미세먼지 수준을 측정하는데, 이를 통해 구역별 공기질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녹취> 박찬호 / 대전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분석과장
"최근 3년간은 코로나19로 인한 산업활동 감소 및 이동량 감소로 미세먼지 농도가 낮은 추세였으나 올해는 전년에 비해 높게 측정되고 있습니다."

특히 올겨울은 엘니뇨 발생, 중국의 경제활동 회복 등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
정부는 다음 달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합니다.

녹취> 한덕수 / 국무총리
"핵심 배출원의 감축 등을 통해서 미세먼지 배출량을 10만 8천 톤 줄이는 것을 목표로 대책을 추진하겠습니다."

우선, 석탄발전은 최대 15기를 가동 정지하기로 했습니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지역도 넓힙니다.
기존 수도권, 부산, 대구에서 대전, 광주, 울산, 세종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적발 시 하루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또 어린이집과 학교, 노인요양시설 등 민감·취약계층 이용시설과 지하철,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의 실내 공기질 현장 점검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이에 더해 도로나 공사장 등 주거지 인근의 미세먼지 감축에도 집중합니다.

김유리 기자 dbqls7@korea.kr
"지금 보시는 이 차량은 분진흡입청소차로, 도로청소차의 일종인데요. 이 흡입구를 통해서 먼지를 빨아들입니다. 교통량이 많은 지역에서 이 같은 도로청소차의 운행이 늘어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36시간 전 미세먼지 고농도 예보 대상 지역도 수도권에서 충청·호남권까지 확대됩니다.
코로나19 기간 중단했던 공공부문 차량 2부제도 다시 실시합니다.

녹취> 백계경 / 대전광역시 미세먼지대응과장
"시민들께서도 대중교통 이용이라든가 적정한 실내 난방 온도를 지켜주시고, 또 미세먼지 예보라든가 경보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 등을 하셔서 건강을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중국뿐만 아니라 국제기구와의 협력도 확대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번 계절관리제로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세제곱미터 당 1.4 마이크로그램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전병혁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김지영)

KTV 김유리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