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이란 나포 선박·선장 억류 해제···"건강 양호"

회차 : 830회 방송일 : 2021.04.09 재생시간 : 02:29

김용민 앵커>
이란에 붙잡혀 있던 우리 선박과 선원이 억류 95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외교부는 선장과 선원들의 건강은 양호하며 선박도 무사히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채효진 기자>
지난 1월부터 이란에 억류된 우리 선박과 선원이 석방됐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에 붙잡힌 지 95일 만입니다.
외교부는 이란 반다르압바스 항 인근 라자이 항에 묘박 중이던 우리 국적 선박과 선장에 대한 억류가 9일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선장과 선원들의 건강은 양호하고 화물 등 선박의 제반 상황도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선박은 현지 행정절차를 마치고 우리 시간으로 9일 오전 10시 20분 무사히 출항했습니다.
아랍에미리트 푸자이라 항에 들러 선박 전체를 점검한 뒤, 인도를 거쳐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석방된 선원 9명은 이미 귀국했으며 현재 선박에는 우리 국민 선원 5명을 포함해 모두 13명이 승선 중입니다.
외교부는 지난 1월 최종건 1차관의 이란 방문 이후, 양국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조속한 억류 해제를 촉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선박과 선원에 대한 영사 조력도 적극 제공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동결자금 문제 해결을 위해 진정성 있는 의지를 표명하고 노력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강조했습니다.
실제 정부는 의약품, 의료기기 등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확대하거나, 이란의 밀린 유엔 분담금 약 1천6백만 달러를 동결자금으로 내는 방안 등을 적극 협의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근 이란이 미국을 비롯한 포괄적 공동행동계획, JCPOA 당사국들과 핵합의 복원 협상에 나선 것도 억류 해제의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핵합의 협상에서 우리 동결자금과 관련해 많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관련국과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이란 정부가 선박 억류 이유로 주장했던, 우리 선박의 해양 오염에 관한 증거를 제출하거나 사법절차를 진행하진 않았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