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국가식량계획 첫 발표···내년 쌀 비축량 45만 톤으로 확대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국가식량계획 첫 발표···내년 쌀 비축량 45만 톤으로 확대

회차 : 940회 방송일 : 2021.09.16 재생시간 : 02:40

김용민 앵커>
정부가 내년도 쌀 비축량을 45만 톤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선 친환경 농업도 확대합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 먹거리 종합 전략인 국가식량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이 계획은 먹거리 생산·공급 뿐만 아니라 환경·건강 등 관련 문제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겁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쌀을 포함한 먹거리는 식량안보뿐만 아니라 환경, 국민건강과 안전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이슈입니다. 이에 정부는 식량 생산-유통-소비 시스템 전반을 정비해 지속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이번 최초로 먹거리 종합전략인 국가식량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재난·재해,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에 대비해 공공비축 매입 물량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쌀은 매년 35만 톤을 매입했는데 내년에는 45만 톤으로 확대합니다.
밀은 3천 톤에서 1만4천 톤, 콩은 1만7천 톤에서 2만5천 톤으로 각각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전문 생산단지와 종합처리장 등 인프라를 확충하고 대량 수요처를 발굴하기로 했습니다.
지역 푸드플랜 수립을 기존 91개에서 오는 2025년까지 150개로 확대해 지역단위 자급력도 높일 계획입니다.
탄소중립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농업집적지구 75곳을 새롭게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소비단계에서 불필요한 식품 폐기를 줄이기 위해 오는 2023년부터는 소비기한 표시제를 시행합니다.
다음달에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농식품분야 2050 탄소중립 추진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화학비료 사용량 감축과 가축분뇨 정화·에너지화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길 예정입니다.
먹거리 기본권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취약계층에 대한 먹거리 지원사업을 확대합니다.
올해 하반기 농식품 바우처 본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이를 위한 예비타당성조사에 들어갑니다.
정부는 앞으로 국가식량계획을 10년 주기로 수립하고 5년 주기로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또 원활한 계획 추진을 위해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기본법 관련 규정을 신설해 법적 근거를 마련할 방침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