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고령자 계속고용지원 장려금 확대···인구 충격 대비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고령자 계속고용지원 장려금 확대···인구 충격 대비

회차 : 817회 방송일 : 2021.09.30 재생시간 : 02:19

박성욱 앵커>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 절벽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고용 시장의 타격이 큰데요.
정부가 고령자 고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장려금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민 기자입니다.

김용민 기자>
우리나라는 지난 2000년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이후 오는 2025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15~64세 생산가능인구도 지난 2018년을 정점으로 빠르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같은 고령화는 잠재성장률에 악영향을 주고, 부양 부담을 초래하는 등 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비상경제중대본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중대본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인구절벽에 따른 고용충격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주된 일자리에서 고령층의 계속고용을 확대하고, 노동이동 등을 촉진하겠다는 겁니다.

녹취> 홍남기 경제부총리
"20년부터 현실화된 고령층 베이비붐 세대의 대거은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고령층 고용활성화, 생산성 제고지원을 추진합니다."

이를 위해 고령자 계속고용 지원 장려금을 확대해 올해 2천 2백여 명에서 내년 3천 명으로 늘립니다.
또 고령자 고용장려금을 신설해 60세 이상의 고령자를 고용하는 중소기업에게 추가채용 인건비의 일부를 지원합니다.
고령자수가 이전 3년보다 증가하는 중소기업에 1인당 분기별 30만 원씩 지원됩니다.
직무 전환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주에 1인당 최대 3백만 원을 제공하는 노동전환 지원금도 신설됩니다.
또 신중년, 베이비부머 직업훈련대상을 천 5백명에서 2천 5백명으로 늘립니다.
고령화로 인한 생산성 저하와 숙련인력 부족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됐습니다.
주요 뿌리업종 6개 산업의 숙련인력 노하우를 디지털 자산화하고, 2025년까지 AI를 활용한 스마트공장 모범사례 100개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또 스마트공장관리를 위한 청년기술인 만 4천 명도 추가로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채소현)
정부는 이와 함께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비 5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K-Digital Credit 지원범위를 중장년 여성 구직자에서 중장년 전체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1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