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김정은 "통신선 복원"···통일부 "안정적 운용 기대"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김정은 "통신선 복원"···통일부 "안정적 운용 기대"

회차 : 817회 방송일 : 2021.09.30 재생시간 : 02:17

박성욱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 나와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이르면 10월 초에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김 위원장이 공개 입장을 낸 만큼, '안정적 운용'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나라의 국회에 해당하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이틀째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다음 달에 남북통신선을 복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남북관계 회복과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민족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10월 초부터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 관계 회복 여부는 남한 당국의 태도에 달려있다며 남한을 도발할 목적도 이유도 없으니 남한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해야 한다는 위기의식과 피해의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종전선언에 앞서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상대에 대한 편견적 시각, 이중적 태도, 적대시 관점과 정책부터 먼저 철회하라고 언급했습니다.
미국을 향한 메시지도 나왔습니다.
미국 새 행정부 출범 이후 북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적대시 정책은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며,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적대시 정책의 연장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통일부는 김 위원장이 10월 초에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하겠다고 직접 공개입장을 낸 만큼 안정적인 운용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남북통신연락선을 10월 초부터 복원할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대비해 나가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해 시정연설을 한 것은 지난 2019년 이후 두 번째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이번 회의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처음으로 국무위원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1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