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추 부총리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수출 악영향···복귀 촉구" [오늘의 브리핑]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추 부총리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수출 악영향···복귀 촉구" [오늘의 브리핑]

회차 : 1107회 방송일 : 2022.12.01 재생시간 : 02:37

윤세라 앵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중소기업인들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추 부총리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조속한 복귀를 촉구하고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시행 등을 약속했습니다.
오늘의 브리핑 함께 보시겠습니다.

추경호 / 경제부총리
(중소기업인과의 대화)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최근에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인해서 물류 중단, 원료 부품 조달 및 생산 수출 차질 등 기업활동 전반의 심각한 저는 '부작용,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특히, 수출 중소기업들은 현재 상황이 장기화되면 화물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나 해외거래처 주문 취소까지 이어질 우려까지 하고 계시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부가 국무회의를 통해서 집단운송거부를 하고 있는 시멘트 분야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에 대해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을 했습니다.

밝힌대로,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을 할 것입니다.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엄정히 집행해 나갈 것이고, 운수거부 기간 중에 나타나는 기업 애로 등에 대해서는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는 등 기업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아까 회장님께서도 걱정하셨지만 이러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나 그리고 일부 또, 노동현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이러한 파업 사태 등은 정말 우리 경제에 큰 주름살을 미치고 있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저는 명분 없고 정당성 없는 이러한 집단 행동이 계속된다면 우리 경제 위기의 극복도 저는 불가능하고 대한민국의 기업, 경제, 미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화물연대는 하루빨리 집단운송거부 사태를 철회하고 빨리 현장으로 복귀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 드립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0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