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UAE 대통령 한국 국빈 방문 정책이슈 바로가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산업계 운송 차질 피해 1조 6천억···"화물연대, 업무 복귀해야"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산업계 운송 차질 피해 1조 6천억···"화물연대, 업무 복귀해야"

등록일 : 2022.12.01

김용민 앵커>
화물연대가 운송 거부에 나선 지 일주일 동안 전체 산업계가 입은 손실은 1조 6천억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수송 차질로 인해 품절을 맞은 주유소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데요.

윤세라 앵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화물연대에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김경호 기자입니다.

김경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지난달 24일부터 일주일 동안 산업 분야의 출하 차질 규모가 1조 6천억 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으로 시멘트 업계는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명령 이후 시멘트 출하량이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반면, 정유 업계는 피해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품절을 맞은 주유소가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퍼져 49곳이 됐습니다.

녹취> 정유업계 관계자
"이런 상황이 조금 더 지속된다면 이번 주 말이나 다음 주 초에는 상당히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류 수송 차질로 국민에게 미칠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대통령실은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화물연대에 조속히 업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재명 / 대통령실 부대변인
"무기한 운송 중단의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입니다.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화물연대 소속 운수 종사자 여러분은 조속하게 업무에 복귀할 것을 거듭 촉구 드립니다."

한편,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중소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운송 차질로 기업 활동 전반에 심각한 피해를 빚고 있다"며, "운송 방해 등 불법 행위를 엄단하고, 비상 수송 대책을 통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진현기 / 영상그래픽: 지승윤)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0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