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서해수호 영웅 기억···북 도발 반드시 대가"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서해수호 영웅 기억···북 도발 반드시 대가"

등록일 : 2023.03.24

최대환 앵커>
오늘은 자신들의 목숨을 바쳐 우리 영해를 지켜낸 55용사를 추모하는 서해수호의 날입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은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밝히고, 북한의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장소: 24일, 국립대전현충원)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으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도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먼저, 대한민국 국민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한 서해수호 용사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머리 숙여 명복을 빌었습니다.
유가족과 참전 장병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서해와 서북도서는 전 세계에서 군사적 긴장이 가장 높은 지역이라며, 우리 장병들은 수많은 무력 도발로부터 북방한계선, NLL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 지켜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으며, 국가의 미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우리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서도 경고했습니다.
우리 정부와 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깊은 위로와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85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