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북핵 공동 대응' 강조···한일중 협력 복원 추진 [뉴스의 맥]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북핵 공동 대응' 강조···한일중 협력 복원 추진 [뉴스의 맥]

등록일 : 2023.09.12 08:29

최대환 앵커>
이번 순방의 주요 내용 정리해 보겠습니다.
이리나 기자, 먼저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선 북핵 위협 대응과 아세안과의 협력 확장에 주력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거 같은데요.

이리나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지난 6일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아세안이 계속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는데요.
국제사회의 평화를 해치는 북한과의 군사협력 시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이는 최근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다음 날인 7일에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도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거듭 강조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를 겨냥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무거운 책임을 언급한 데 이어 가상자산 탈취와 해외노동자 송출, 해상 환적 등 북한의 무기 개발 자금원이 되는 불법행위를 차단 해야 한다고 재차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북한의 핵 개발 의지보다 이를 저지하려는 국제사회의 결의가 훨씬 더 강력하다는 것을 우리가 분명하게 보여주어야 합니다. 따라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이러한 안보리 제재 결의를 준수해야 하며, 그러한 결의안을 채택한 당사자인 안보리 상임 이사국의 책임은 더욱 무겁다고 할 것입니다."

송나영 앵커>
아세안+한일중(3) 정상회의에서는 3국 간의 협력 활성화를 위한 의지를 표명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나요?

이리나 기자>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른 시일 내 한일중 정상회의를 비롯한 3국 간 협력 메커니즘을 재개하기 위해 일본, 중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가고자 한다고 말했는데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다시 보시겠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최근 한일 관계 개선을 통해 한미일 3국 협력의 새로운 장이 열렸듯이 한국, 일본, 중국 3국 협력의 활성화는 아세안+3 협력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될 것입니다. 아세안+3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아세안은 물론, 인도 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할 것입니다."

최대환 앵커>
한일중 협력 복원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 한중 회담에서도 엿볼 수 있었죠?

이리나 기자>
맞습니다.
중국의 2인자이자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리창 총리와의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북핵 문제가 악화 될수록 한미일 공조가 강화될 수밖에 없다며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는데요.
그러면서 북한이 한중 관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협력하자고 덧붙였고, 시진핑 중국 주석을 한국이 추진 중인 한일중 정상회의에 초청했습니다.
이는 대북 역할에 대한 압박과 동시에 한일중 협력 복원 의지를 밝혔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송나영 앵커>
이번 순방은 지난달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회의 후 이어진 다자회의인데, 국제사회에 더욱 강력해진 한미일 관계를 각인시켜주는 장면도 나왔다면서요?

이리나 기자>
네, 인도네시아 일정 이후 G20 정상회의가 열리던 9일 하루에만 세 차례에 걸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한미간의 결속을 재확인 했는데요.
양국 정상은 지난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 대한 소회를 나누고, 양국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도 6개월 새 6번 만났는데요.
10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하반기에도 양국이 활발히 만남을 이어가고,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프로세스도 잘 진행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적극 호응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대환 앵커>
지금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5박 7일간의 순방에서 다뤄진 주요 발언과 내용 살펴봤습니다.
이리나 기자 수고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