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경제 바꾸는 길, 시간 걸려도 반드시 가야"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경제 바꾸는 길, 시간 걸려도 반드시 가야"

등록일 : 2019.01.02

김용민 앵커>
2019년 신년 인사회를 연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 핵심 국정 과제로 '함께 잘 사는 사회'를 강조했습니다.
정책의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경제를 바꿔나가고, 더 많은 국민이 공감할 때까지 인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유림 기자>
2019 기해년 신년회
(장소: 중소기업중앙회)

지난해 국민에게 감동을 준 인물들의 새해 덕담으로 시작된 신년회.
특별히 청와대 경내가 아닌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인사를 통해 새해 최우선 국정 목표가 민생경제 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할 수 있다며, 특히 경제정책의 기조와 큰 틀을 바꾸는 데 논란이 있겠지만 우직하게 밀고 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 경제를 바꾸는 이 길은 그러나, 반드시 가야 하는 길입니다.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께서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그 모든 중심에는 '공정'과 '일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더 많은 국민이 공감할 때까지 인내하고, 더디더라도 민주적 절차를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의 역동성을 살리기 위해 산업 전 분야에 있어 혁신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혁신이 있어야 경제의 역동성을 살리고, 저성장을 극복할 새로운 돌파구를 열 수 있습니다. 기업의 혁신과 함께하겠습니다."

또 함께 나눠야 한다며, 사회안전망 확보에도 적극 나설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새해 '소통' 의지도 거듭 표명했습니다.
기업과 노동자, 지자체,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대타협을 이뤄나가겠다며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사회가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한반도 평화 의지도 되새겼습니다.
아직까지는 잠정적인 평화이지만, 새해에는 평화의 흐름이 되돌릴 수 없는 큰 물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최아람)
신년회에는 5부 요인을 비롯해 각계 인사, 특별초청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