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자동차 번호판' 9월부터 8자리···혼란 최소화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자동차 번호판' 9월부터 8자리···혼란 최소화

회차 : 464회 방송일 : 2019.08.27 재생시간 : 02:11

임보라 앵커>
다음 달부터 자동차 번호판이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바뀝니다.
차량에 부여할 번호가 더 이상 없기 때문인데요.
정부와 지자체가 새로운 제도시행에 따른 혼란을 줄이기 위해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의 신속한 업데이트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다음 달부터 신규 등록 차량의 번호판이 기존의 7자리에서 하나 늘어난 8자리로 바뀝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 대수가 2천3백만 대를 넘어서면서, 기존의 7자리 번호로는 등록 번호를 모두 수용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번 8자리 번호체계 개편으로 2억 1천만 개의 신규 등록번호가 확보됐습니다.
새로 도입되는 번호판에는 앞자리 숫자가 하나 추가되는데, 기존의 흰색 번호판을 그대로 유지하는 '페인트식 번호판'은 다음 달부터, 왼쪽에 태극문양 홀로그램 등 청색 문양을 포함한 '재귀 반사식 번호판'은 내년 7월부터 시행됩니다.
신규 번호판은 비사업용 승용차와 대여사업용 승용차에 한해 적용됩니다.
택시 같은 일반사업용 차량과, 승합, 화물, 특수자동차, 전기자동차 등은 현행 7자리 번호 체계가 유지됩니다.
정부는 번호판 체계 변경에 맞춰 공공기관과 쇼핑몰, 민간 주차장 등에서 사용하는 차량번호 인식카메라의 업데이트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차량번호 인식카메라를 운영 중인 시설은 전국에 약 2만 2천 곳으로, 이달 말까지 약 85% 정도가 업데이트를 완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아파트 등 민간부문의 업데이트는 부진하다며, 시설 운영과 관리주체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한편 업데이트가 완료되지 않은 시설물 이용에 시민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전국 차량등록 사업소에 업데이트 미완료 시설물 출입 시 대응요령을 배포하고 지자체별 민원콜센터와 현장대응팀을 한시적으로 운영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