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일자리 중심' 국정 운영···"코로나 고용충격 최소화"

회차 : 723회 방송일 : 2021.05.14 재생시간 : 02:47

박성욱 앵커>
문재인 정부 4주년을 맞아 일자리 정책의 성과와 과제를 돌아보는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코로나 펜데믹 속에 일자리 중심 국정 운영으로 고용 충격을 최소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근로자와 기업, 지역 주민들이 사회적 합의를 통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신규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인 상생형 지역일자리.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를 시작으로 전국 8개 지역에서 상생협약이 체결됐습니다.
상생형 일자리는 정부 출범 이후 새롭게 나타난 일자리 성과로 51조 원 이상의 투자와 만 2천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문재인 정부 4년 일자리 정책 성과와 과제' 간담회
(장소: 1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이같은 일자리 분야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논의하는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정부 들어 일자리 중심의 정책과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며 고용친화적으로 개편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코로나19 이전까지 일자리 분야에서 양적, 질적 측면에서 성과가 있었다며, 코로나19 이후에도 주요국보다 일자리 피해가 최소화됐다고 말했습니다.
일자리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취업자 감소율은 전년 비 0.8%로 미국 6.2%, 캐나다 5.2%, 독일 1.0%에 비해 낮았습니다.
또 실업률 상승폭은 0.2%p로, 미국 4.4%p, 캐나다 3.8%p 등 주요국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좋은 일자리의 부족을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았습니다.

녹취> 김용기 /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도 고용상황은 고용률의 상승이라는 점에서 양적으로 개선되고 있었습니다만 아시다시피 우리 경제의 구조적인 양극화 현상으로 인해 좋은 일자리가 부족했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민간, 공공, 보건의료 등 10개 분야 일자리 전문가들이 참석해 추진 과제를 논의했습니다.
민간 일자리 분야에서는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으로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있지만, 민간 일자리 부족현상과 신산업 분야의 미스매칭은 해결과제로 꼽혔습니다.
공공일자리의 경우 지난해까지 목표의 95.7%인 53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었지만, 민간 일자리 창출과 연계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일자리위원회는 인구충격 등 구조적인 도전요인이 심화되고 있다며 일자리 양극화 완화로 국민이 일자리 체감도가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채소현)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2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