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김 총리,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19 극복' [오늘의 브리핑]

회차 : 723회 방송일 : 2021.05.14 재생시간 : 03:53

박천영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의 극복을 언급했습니다.
김 총리는 올해 안에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의 브리핑입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장소: 정부서울청사)

대한민국 국무총리에게 지워진 책무가 참으로 많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라는 이 자리가 특히 무겁게 느껴집니다.

총리로서의 첫 일정, 당면한 최우선 과제 모두 코로나19의 극복이라 생각합니다.
올해 안에 국민들께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우리 경제가 강하게 빠르게 도약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우선 상반기까지 방역상황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 방역의 이행력 강화에 주력함으로써, 상반기 중에 1,300만명 이상의 국민들께서 차질 없이 1차 백신접종을 마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의 피로감은 커지고, 민생의 상처는 깊어지고 있습니다.
기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고 영업을 제한하는 이런방식보다는 현장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도록 지원하고 독려해서 감염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상반기까지 코로나19 유행이 안정된다면, 7월부터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해 방역과 일상의 조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11월 집단면역 목표 달성을 더 앞당기도록,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백신접종에도 속도를 내겠습니다.
백신 수급은 더욱 안정적으로, 접종은 보다 빠르게, 이상반응은 한층 세심하게 관리하겠습니다.
접종을 마치신 분들에 대한 혜택도 확대하며, 일상으로의 복귀를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겠습니다.

집단면역 형성 이후는 일상 회복의 시간이 될 것입니다.
어렵게 되찾은 소중한 일상을 더 확고하게 지켜내야만 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을 지속가능한 방역은 물론, 백신 추가접종 필요성에도 철저히 대비하겠습니다.
단 한 분의 국민도 회복의 여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사회 곳곳을 살피고 지원하겠습니다.

우리는 지난 1년 4개월간의 귀중한 경험을 통해서 코로나19로부터 자신과 공동체를 지키는 방법을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성공적인 방역의 관건은 아는 대로 실천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자율’과 ‘책임’, 그리고 ‘소통’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각 부처와 지자체는 소관 업계? 지역 주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자율적인 방역 노력은 적극 지원하고, 애로사항은 신속히 해결해 주시기 바랍니다.

책임감을 갖고 현장의 방역수칙 준수를 독려하되,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반행위에는 단호히 대응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립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가장 낮은 수준의 확진자와 사망자를 유지한 것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방역’ 덕분이었습니다.
K-방역의 주인공이신 국민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2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