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진단시약·백신치료제 신속허가···K방역 뒷받침

회차 : 723회 방송일 : 2021.05.14 재생시간 : 03:33

박성욱 앵커>
정부의 지난 4년 성과를 짚어보는 시간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수급 안정부터 진단시약 긴급 승인, 백신·치료제 신속 허가 등 K-방역 지원에 힘썼습니다.
이혜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이혜진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초기, 식약처는 공적 마스크 제도와 수출 제한 조치로 마스크 공급 문제 해결에 나섰습니다.
요일별 마스크 5부제 안착으로, 수급은 빠르게 안정됐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확인하는 진단시약 긴급승인도 빠른 검사로 환자를 찾아 격리하는 K 방역 전략(3T)에 기여했습니다.
국내외 정식 허가가 없었지만, 확산 초기부터 진단시약 16개 긴급사용을 승인해 의료 현장에서 빠르게 쓸 수 있도록 조치한 겁니다.
진단시약은 180여 나라로 수출돼 우수성을 인정받았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해 3월)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단 1주일 만에 끝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행정처리를 해 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시가 급한 감염병 대응 상황에서 백신과 치료제의 빠르고 철저한 허가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세계 최초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국내에서 쓰이도록 특례수입을 승인했고 지난 2월에는 첫 국산 치료제를 허가했습니다.
백신과 치료제의 객관적이고 투명한 허가·심사를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3중 자문' 절차도 마련했습니다.
이와 함께 백신을 절약할 수 있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LDS) 물량을 늘리기 위해 생산업체를 밀착 지원했습니다.

녹취> 김강립 /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해외 수출계약 진행하는 부분도 파악하고 있는데 적극적으로 식약처에서 필요한 안내와 허가 진행 관련 챙길 수 있는 행정적 조치를..."

'먹거리 안전 국가 책임제' 아래 생산에서 소비까지, 식품 안전도 책임집니다.
일본산 식품 수입제한 조치 관련 세계무역기구(WTO) 분쟁에서 최종 승소해 식품 안전 주권을 확보한 가운데, 현지실사 확대와 함께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을 활용해 안전한 식품만 들어오도록 조치했습니다.

녹취> 김강립 /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일본 수산물 관련 원전 사고 이후 해당 8개 현에서 수입되는 수산물은 원천적으로 수입을 금지하고 있고 들어오는 모든 수산물에 대해서는 정밀 검사, 방사능 검사를 실시합니다.
검사 기준도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엄격하게..."

이 밖에도 미등록 농약 사용을 금지하고,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도로 신선하고 안전한 달걀을 공급했습니다.
전체 가공식품 87% 이상에 사전예방 식품안전관리시스템 해썹(HACCP) 적용을 확대하고, 전국 어린이 급식 관리지원센터 설치를 의무화하는 한편 노인복지시설 식사 지원을 늘려 급식관리 공공성을 높입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또, 국민이 요구하면 의견을 모아 검사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로 식품안전 소비자 권리도 강화했다는 평가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72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