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규제지역 유지"···172만9천가구 주거안정 지원

회차 : 874회 방송일 : 2021.07.01 재생시간 : 02:02

임보라 앵커>
정부가 부동산 시장불안을 이유로 현재의 규제지역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또 서민층의 내 집 마련을 위해 3기 신도시와 2.4 공급대책 사업지의 공급물량 일부를 공공 자가주택으로 공급하기로 했는데요.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정부가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 유지 여부를 심의한 결과 당분간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해제 검토대상 지역들의 경우 최근 주택가격 재상승 조짐이 포착되거나, 확고한 안정세가 나타나지 않았고, 일부 비규제지역에 대한 규제지역 추가 역시 주택 시장 모니터링이 더 필요하다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의 의견에 따른 겁니다.
이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은 111곳 투기과열지구는 49곳이 유지됩니다.
이와 함께 올해 주거종합계획도 의결됐습니다.
올해 주거종합계획은 국민 모두 집 걱정 없는 포용적 주거정책을 실현을 비전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거복지 확산과 신뢰받을 수 있는 시장 환경 조성이 핵심 목표로 설정됐습니다.
우선 약 2백만 가구의 공급대책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입니다.
3기 신도시 등 24만 가구의 지구계획을 올해 안으로 확정하고, 이달부터 인천 계양 신도시를 시작으로 공공분양 3만 가구의 사전청약을 진행합니다.
또 3기 신도시 신규택지의 지구별 공급물량의 5~10%, 2,4 대책 사업지의 10~20%는 공공 자가주택으로 공급한다는 방침도 내놓았습니다.
이 밖에도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주거급여 지급 등을 통해 172만9천 가구를 지원합니다.
정부는 또 도심에 청년특화주택 공급은 물론, 부모와 따로 거주하는 수급가구 내 20대 미혼 청년에게는 주거급여 지급을 분리하는 등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 방안을 세분화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