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말 없는 112 신고···숫자 버튼만 '똑똑' 누르세요! [정책현장+]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말 없는 112 신고···숫자 버튼만 '똑똑' 누르세요! [정책현장+]

등록일 : 2022.09.22

김용민 앵커>
국민 삶 속에 정부 정책이 얼마나 잘 반영됐는지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가정폭력이나 데이트폭력을 당하고도 112 신고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참 아찔할 텐데요.

윤세라 앵커>
경찰이 전화기 숫자 버튼만 '두 번' 누르면 즉시 출동하는, 일명 '똑똑 캠페인'을 선보였습니다.
정말 쉽고 간단한지, 채효진 기자가 직접 해봤습니다.

채효진 기자>
지난 5월 112 종합상황실에 전화를 건 여성.
지인과 통화하는 척 어색하게 말을 더듬습니다.

녹취> 112 신고자 A씨
(112입니다.)
"어.. 어디야?"
(위험한 상황이에요, 지금?)
"응."

수상한 낌새를 느낀 경찰이 위치 파악에 나섭니다.

녹취> 112 신고자 A씨
(어디예요? 지금 계신 데가?)
"119 안전센터 건너에서 아직 택시 잡고 있어. 흰색 구두 신고 있어서 발 아파."

곧장 출동한 경찰은 강제추행 피해자를 무사히 구출했습니다.
또 다른 여성은 112에 전화해 다짜고짜 음식을 주문합니다.

녹취> 112 신고자 B씨
"짜장면 두 개만 좀 갖다주세요."

이번에도 위기 상황을 눈치챈 경찰이 기지를 발휘해 성폭행범을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녹취> 112 신고자 B씨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어요?)
"네."
(502호 가서 똑똑똑 두드리면 문 열어주세요.)
"네."

채효진 기자 journalist@korea.kr
"이렇게 범인과 함께 있어서 말로 신고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경찰이 보이는 112 서비스 '똑똑 캠페인'을 시작했는데요. 제가 직접 시연해보겠습니다."

먼저 112에 전화를 걸고 경찰관의 안내에 따라 숫자 버튼을 '똑똑' 두 번 누릅니다.

녹취> 서울청 112 종합상황실
"긴급신고 112입니다. 경찰 도움이 필요하시면요. 숫자 버튼을 두 번 눌러주세요."

곧이어 '보이는 112' 인터넷 주소가 문자로 발송됩니다.
개인정보와 위치정보 활용 동의를 누르면, 신고자 위치와 현장 상황이 실시간 영상으로 확인됩니다.

녹취> 서울청 112 종합상황실
"지금 영상이 보이고 있습니다. 경찰관 도움이 필요하십니까?"

이 과정에서 경찰과 비밀 채팅을 할 수 있습니다.
위치추적이 힘든 알뜰폰 역시 신고 가능합니다.

채효진 기자 journalist@korea.kr
"신고 접수까지 1분도 걸리지 않았는데요. 이번 '똑똑 캠페인'을 통해 이곳 112 종합상황실에는 모두 4건의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캠페인 시작 1주일 만에 눈에 보이는 효과를 거둔 겁니다.
경찰은 이를 계기로 비정형 신고, 즉 '말 없는 신고'를 처음 공식화하기로 했습니다.
신고자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에도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녹취> 한승일 / 경찰청 112상황기획계장
"URL(인터넷 주소)을 클릭하는 것만으로도 신고자의 위치를 저희가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거든요. 출동하는 경찰관들이 훨씬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자료제공: 경찰청)

범죄 피해자뿐 아니라 악성 사기, 폭행, 음주운전 현장에 있는 목격자가 신고할 때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다만, 허위신고에는 60만 원 이하 벌금이나 구류, 과태료 처분 등 엄정 처벌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059회) 클립영상